홈페이지들어가기 일란산뉴스 센터불교 성지가이드저희의 접촉
산수미경 톈주산

  대별산 동남 쪽에 위치하며 하늘에 향해 솟아나오는 산악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톈주산은 세계지질공원이자 국가5A급여행관광지이다. 강회지대에 특별한 존재로 중화전통문명 깊이 배어 든다.

  아름답고 신기한 톈주산은 안후이성 안경시 잠산현에 위치하며 기암괴석이 즐비하여 폭포샘물이 흐르고 있다. 웅장하고 수려한 산천풍모, 사계절 별다른 경치, 무성하게 자라는 초목, 오랜 연조를 가진 유적지는 전세계 이름 날린다.  8대 관광지구의 총 관람면적은 413.12 km²에 이른다.

  여기서 높고 낮은 산봉우리, 곳곳에 흩어진 괴석, 졸졸 흐르는 시냇물, 삼림 안에 숨어있는 동굴이 마치 하늘님이 창작한 산수화인 것 같다. 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장면이 여기서 환벽하게 재현되어 사람의 칭찬을 자아낸다. 아무리 보더라도 이 신비하고 아름다운 경치가 산림에 대한 사람들의 정서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톈주산의 산보우리는 웅장하며 독특한 윤기를 가지고 있다. 혹은 보검처럼 하늘에 향해 솟아나오고 혹은 기둥처럼 우뚝 서 있으며 겉모습이 다양해 사람의 무궁무진한한 사상력을 일으킬 수 있다. 그러므로 톈주사 보면 다른 산봉우리 안 본다라는 얘기까지 나온다. 그 수많은 산봉우리 중에서 비래봉과 천지봉을 가장 특색적이다. 비래봉 정상에 거대한 바위가 있는데 모자, 큰 소 그리고 누워 있는 호랑이와 같다. 천지봉이 험하여 절벽 옆에 기암괴석이 많아서 마치 떨어질 것처럼 생기는데 오랜 세월 동안 움직이지 않고 지혜로운 어른신처럼 조용히 이 세상을 내려다본다.

  산봉우리의 핵심이 바위에 달려 있고 바위의 정수가 송나무에 달려 있으며 송나무의 윤기가 졸졸 흐르는 시냇물에 달려 있다. 걸어서 눈에 띈 다양한 기암괴석은 벼락 같기도 하고 활유 같기도 하며 구슬을 놀리는 용같기도 한다. 모서리가 뚜렷하거나 매끈매끈해서 나무 사이에서 발견될 수도 있고 정상이나 절벽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톈주산의 신비골, 통천골 , 간지동 , 영진동, 고소곡, 미공, 용공, 그리고 잠용굴이 모두 이 20억년의 지질과 유수 운동에 걸쳐 형성된 특별한 존재이다.

  톈주산의 물이 가장 매려적이다. 바위 틈색에 따라 흘러내리는 물줄기들이 작은 시냇물로 모아서 듣기 좋은 물소리가 동굴안에 맑게 울린다. 해발 1162미터 곳에 위치한 련단호는 수면에 주변 산봉우리의 그림자가 거꾸로 비쳐서 마치 눈 앞에 펼쳐진 산수화이다. 바람 불 때 물결이 출렁거리며 수면의 나무와 하늘, 산림도 같이 흔들려서 더 할 나위 없이 아름답다.

  련단호는 톈주산 허리대의 비취이면 구불구불한 잠하완수는 톈주산의 금변 치맛자락이라 할 수 있다. 깊은 산림에서 흘러나온 수많은 시냇물, 심담, 샘구멍 그리고 폭포수는 이러한 금변 치맛의 원천이고 가장 힘이 있는 것 바로 폭포이다. 흑호폭이 사람의 혈맥 내뿜을 정도로 기세가 드높고 구정폭포가 굼틀거리며 졸졸 흘려 조용하다. 이러한 생명수는 톈주산 만물의 생장 원천으로 모든 생명을 축인다.

  여름에 햇살이 비쳐 프른 하늘에 흰구름이 떠 있으며 톈주산이 더 높아 보인다. 이때 산봉우리의 숲과 돌의 궁정 더욱 뚜렷하게 보이며 곳곳에 활력이 넘친다. 비 내릴 경우에 온 산봉 숲이 잘 보이지 않고 마치 투명한 면사로 얼굴 갈리는 미안처럼 별다른 풍미가 난다. 비 그친 후에 안개가 짙게 끼기 시작해 운해 풍광을 만끽할 수 있다. 허공 중의 구름 파도가 출렁이며 연기같기도 하고 선녀의 날리는 치마같기도 한다. 다양한 옥대운, 폭포운, 해도운, 신광운, 장곡운, 로정운들이 눈 앞에 떠 있으며 구름의 박물관에 들어가듯이 신기하고 칭찬을 참을 수 없다.  비 내린 아침에 정상 올라가면 보기 드문 불과까지 관람할 수 있어  스트레스를 한꺼번에 풀 수 있다.

  가을에 들어가면 온 톈주산의 단풍입이 하루아침에 빨깐색으로 물들어서 멀리서 보면 마치 불처럼 눈에 띈다. 이때 깊은 고절에서 들려온 종소리가 매우 그윽하고 길어 든다. 나무 가지에 이름 없은 과일들이 주렁주렁하면 바람에 따라 흔들어서 마치 떨어질 모양이다. 어디서 가든 기암괴석과 산봉의 숲을 볼 수 있어서 귀가에 새가 때로는 지저귀면서 때로는 완전히 조용해져서 번거로운 도시 생활에 짬깐 빠져나가 자연미를 그대로 체험할 수 있다.

  겨울의 톈주산은 동화나라로 변신되었다. 산봉, 괴석, 기송, 동굴 등 모든 것은 은백색으로 덮여 완전히 북방 나라에 있는 분위기이다. 주변 둘러보면 흰색 산봉이 연꽃처럼 활짝 펴서 아주 성결하고 뛰어난다. 평소 뽁족한 암석도 이제 많이 부뜨러워진다. 천년송나무가 가지에 눈이 쌓여도 힘찬 바람에 무릅쓰고 병사처럼 곧바로 서 있다. 상고대와 비얼음이 곳곳에 다 볼 수 있고 산, 바위와 함께 묘한 겨울 분위기를 연출한다.

  산의 악장이 연주하는 강음으로 톈주산이 오랜 세월 동안 많은 황실귀족,  문인묵객 그리고 종교신도들을 끌어와서 여기서 학문과 덕행을 닦았는데 다채로운 종교문화와 고완문명이 형성되었다. 잠수강가에서 톈주정상까지 당나라에서 유전한 400여편 석각작품이 바로 이런 사상과 부딪치는 증명이다.

  “야성과 시심이 여기서 함께 겹친다” 찹쌀로 양조된 막걸리와 새로 탄 차 한 잔을 마시면서 귀가에 졸졸 흐르는 물소리가 울리는 장면이 마치 천년전 이택백과 백거의 등 문인들의 시에서 묘사된 것이다. 두분이 남긴 시 중에서 톈주산과 관련된 것 적지 않다. “ 묘한 구름이 묘한 산봉에서 나오며, 수려한 나무에 수려한 윤기를 담아낸다” “톈주일봉이 해와 달을 밭치고 동굴 천여개 벼락을 잠근다”라는 문장으로 두분이 톈주산 미경에 대한 사랑을 담아 있다.

  이런 경우에 휘극이나 황매극 한 수 듣거나 잠하 강가에 화톳불 둘러싸고 춤을 추며 노래 불려서 톈주산의 민속풍정과 문화분위기에 녹아들 수 있다. 또한 왕안석처럼 촛불 들고 석각 복도에서 산책하며 역사의 풍미를 느껴본 것도 특별한 체험이라 할 수 있다.

  겨울 지난 봄이 올 때 톈주산도 활발해진다. 뻐꾸기 이곳저곳 지저귀며 사람들이 하이킹하러 온다. 이곳 톈주산에서 봄에 하이킹하고 여름에 피서할 수 있으며 가을에 등사하고 겨울에 눈 구경도 할 수 있다. 사계절이 순환되면서 톈주산의 미경도 하마나 별다른 풍미를 연출한다.

  모든 것을 다 관용하며 받아들이고 소박하며 자연스러운 톈주산은 생태락원이기도 하고 양생천당이기도 한다.

  하늘을 밭친 기둥, 특별한 존재, 웅장함과 수려함을 담아내는 톈주산!  또한 안후이의 기원지, 선조 지정한 곳, 경극의 선조, 황매극의 고향인 이 곳이 바로 톈주산이다.

  “천하에 기관 많은데 톈주산보다 더 좋은 경치 없다” 명나라 이경의 시구가 바로 전세계 관광객들을 끌어온 이유이다.

  (진흥왕)

일란산 그물, 일란산 공식적인 이동 웹사이트에는, 가장 권위에 의하여 및 명성 일란산 이동이 상담하고 도움이 되어는 웹사이트가 있다

Copyright©Tienchu 산 풍광 경치가 아름다운 곳 지역 관리 위원회Anhui ICP 05000369

E-mail:tianzhushanly@sina.com전화기:(86)400-0556-900디자인:Eiwei Network Technology CO.,LTD